7년 만에 지온이 엄마 아닌 '발레리나'로 돌아가 발레 하고 울컥한 윤혜진 (영상)

인사이트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발레리나에서 지온이 엄마로 살아가고 있는 윤혜진이 오랜만에 토슈즈를 신고 울컥했다.


9일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 측은 오는 15일 공개되는 3회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결혼 9년 만에 첫 해방에 나선 윤혜진이 발레단 동료들과 7년 만에 재회하고 감격에 겨워하는 모습이 담겼다.


윤혜진은 동료들 앞에서 오랜만에 토슈즈를 신으며 "너무 이상해 기분"이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


이어 윤혜진은 우아하게 발레를 하며 녹슬지 않은 실력을 발휘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비록 오랜 시간이 흘렀어도 몸은 발레를 기억하고 있었다. 윤혜진은 "너무 반갑고 좋았다. '내가 발레리나였지'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결혼하기 전 윤혜진으로 돌아간 느낌을 받았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


영상 말미에 윤혜진은 만감이 교차했는지 울컥했지만 눈물을 꾹 참아냈다.


동료들은 별다른 말없이 윤혜진을 꼭 안고 토닥여주는 모습을 보여 여운을 남겼다.


한편 윤혜진, 엄태웅 부부는 지난 2013년 부부의 연을 맺어 그해 6월 딸 엄지온을 품에 안았다.


Naver TV '해방타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