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유족·생존 장병 만나 위로하던 중 슬픔 잠겨 눈물 흘린 이준석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 후보가 천안함 폭침 사건 생존 장병 및 유가족을 만난 자리에서 눈물을 흘렸다.


9일 이 후보는 천안함 폭침 사건 생존 장병 및 유가족의 국방부 시위 현장을 찾았다. 이 후보는 이들과 대화를 나눴다. 


이 후보는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이 한 "천안함 함장이 부하들을 수장시켰다"는 발언을 지적하며 "11년이 지난 지금까지 생존 장병과 유족에 대한 폄훼와 모욕 시도가 있다는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11년 전 트라우마에 치료비도 자부담하는 분들이 있는데 이렇게까지 모욕해야 하는가"라며 "다른 것은 몰라도 이것은 너무 가혹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뉴시스


이 후보는 이 발언을 하며 눈물을 흘렸다. 손수건으로 젖은 눈가를 훔쳐냈지만, 이후로도 여전히 눈물이 고여 있었다. 


이 후보는 "발언을 정정하지 않는 데 대해 뭐라고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의 분노를 느낀다"며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적절한 입장 표명을 통해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당시 천안함의 함장 역할을 수행한 최원일 예비역 대령을 비롯해 생존장병과 유가족들에게 허리를 90도로 굽힌 뒤 시위에 동참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8일) 당 대표 경선 토론회에서도 천안함 사건 관련 유가족을 언급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당시 이 후보는 "당 대표가 되면 가장 먼저 현충원을 찾아 천안함 유가족을 위로하겠다"고 했다. 


이날 역시 이 후보는 당 대표 취임 이후 첫 일정으로 천안함 희생 장병 묘역이 있는 국립대전현충원을 방문하겠다고 재차 약속했다. 


이 후보는 "서해를 지키다가 사망한 저와 동년배 희생자들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현충원에 안장된 유공자들과 전직 대통령을 뵙는 것도 중요하다. 우열을 가리기 어려운 문제"라며 "동등하게 예우하고 챙기겠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