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마음이 뭘까요?" 고민 털어놓은 혜리에 은근슬쩍 호감 드러낸 '간동거' 장기용 (영상)

인사이트tvN '간 떨어지는 동거'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 혜리가 두 사람만 모르는 쌍방 로맨스로 애틋함과 설렘을 유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는 이담(혜리 분)에게 관심을 표하는 계선우(배인혁 분)를 신경쓰기 시작한 신우여(장기용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우여는 담이에게 온 선우의 데이트 신청 문자를 우연히 보고 표정이 굳어지는가 하면, 다음날 늦은 시간 귀가한 담이에게 통금을 거는 등 깨알같은 질투심을 드러냈다.


이담은 범띠인 계선우를 피하려 했지만 과제 파트너가 되는 등 자꾸 얽히게 됐다. 더욱이 이로 인해 학과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게 됐다.


태연한 척 마음을 억눌렀던 이담은 자신을 마중 나온 신우여를 보고 끝내 울음을 터트렸다. 이에 신우여는 이담의 어깨를 토닥이며 다정하게 위로했고 담이는 다시금 미소를 되찾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간 떨어지는 동거'


이담의 존재가 각별해지는 만큼 신우여는 죄책감에 시달렸다. 구슬이 이담의 정기를 빼앗아 기력을 점점 잃어가고 있었던 것.


특히 신우여는 아픈 이담을 대신해 변신술로 이담인 척 위장, 계선우와의 데이트 과제에 나섰고 우연히 양혜선과 도재진(김도완 분)과 마주쳐 더블 데이트를 하기에 이른다.


이 과정에서 담이의 정체가 신우여임을 눈치챈 양혜선은 "생각보다 정을 주는 것 같다. 우리가 감정을 가져서 끝이 좋았던 적이 있냐"며 경고했다. 


이에 동요한 신우여는 끝내 담이와 거리를 두기 시작했고, 담이는 갑작스레 냉랭해진 신우여의 태도에 혼란스러워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 가슴앓이를 하던 이담이 신우여에게 속내를 털어놓으며 두 사람의 진심이 마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간 떨어지는 동거'


이담은 자꾸만 자신을 피하는 신우여에게 서운함을 토로했고, 우여는 "내가 담이씨 인생에 깊게 개입하는 게 좋지 않을 것 같아서 한 이야기인데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에 이담은 "미안하면 예전으로 돌아가자. 예전처럼 말도 걸어주고 걱정도 해달라"라며 북받치는 감정을 터뜨렸고, 신우여는 이담의 마음을 보듬어 안아주 듯 다정했던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 보는 이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엔딩에서 누군가를 좋아하는 마음을 잘 모르겠다고 고민을 털어놓는 이담에게 신우여는 고전소설 속 한 구절을 빌려 조언했다.


이어 신우여는 고전소설 속 주인공 '페르미나 다사'를 언급하며 "왜 모든 사람이 사랑에 미치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며 소설 구절을 읊었다.


묘한 기류가 순식간에 감도는 가운데, 이들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본격 로맨스를 시작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Naver TV '간 떨어지는 동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