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 "어머니가 '폐지' 주우며 힘들게 키워줘…데뷔한 후에도 계속 주우러 다니셨다"

인사이트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 제공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배우 서인국이 힘들게 자신을 키워 준 어머니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최근 영화 '파이프라인' 개봉을 앞두고 화상 인터뷰를 진행한 서인국은 롤 모델을 묻는 질문에 어머니를 언급했다.


서인국은 "어머니께서 어렸을 때부터 고생을 좀 많이 하셨다"라고 서두를 뗐다.


서인국은 "물론 아버지도 저의 롤 모델이지만 어머니를 롤 모델로 꼽은 이유는 어머니가 폐지 줍는 일을 하면서 저를 힘들게 키우셨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 제공


이어 그는 "제가 데뷔한 후 어머니에게 그 일을 그만두고 편하게 쉬면 좋겠다고 했다. 그런데 어머니는 싫다고, 나는 일을 쉬게 되면 몸이 아프고 지금 이 일을 하면서 사람들을 만나는 게 즐겁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서인국은 하는 수없이 어머니의 뜻을 존중해 줬다.


끝으로 서인국은 "어머니의 피가 저에게도 있다. 저도 쉬면 안 되더라. 빨리 더 일을 하고 싶고"라며 "그런 부분들이 저의 롤 모델이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 제공


서인국은 연예계 대표 효자로 손꼽힌다.


그는 추후 고생한 어머니에게 고향인 울산에 카페를 차려드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달 26일 개봉한 '파이프라인'은 대한민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 원어치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의 '도유꾼'이 펼치는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다.


서인국은 영화에서 업계 최고 천공 기술자이자 작전 총괄 팀장인 핀돌이 역을 맡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죽여주는 여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