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재생페트 제품 연구∙개발로 먹는샘물 업계서 친환경 기준 제시할 것"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주삼다수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환경부와 식약처의 폐플라스틱 식품용기 재활용 확대 추진에 맞춰 재생페트 시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제주개발공사는 재생페트를 활용한 제품 생산을 위한 연구개발과 시제품 생산, 품질안전 검증을 금년 내 마무리하고 관련 법령이 개정될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부터 관련 친환경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앞서 지난 5월 28일 환경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탄소 중립을 위한 순환 경제 이행 및 국제 추세에 따라 폐플라스틱 재활용 확대를 위해, 식품용으로 사용한 투명 페트병을 식품용기로 만들 수 있도록 인정기준을 마련하는데 합의했다.


향후 관련 법령 등이 개정되면, 음용 후 수거된 먹는샘물 페트병을 재생시켜 새제품으로 출시할 수 있게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주삼다수


이미 유럽연합(EU), 미국, 일본 등은 식품용으로 사용되고 물리적 재생을 거친 페트 등 원료는 식품용기로 재활용하고 있다. 


국내에서 시행된다면 앞으로 최소 10만 톤 이상의 재생 페트원료가 재탄생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이에 제주개발공사는 환경부와 식약처의 친환경 행보에 발맞춰, 재생페트 제품 상용화를 추진한다.


금년 상반기까지 재생 페트 시제품 개발을 위한 원료 확보 및 설비 적용 테스트를 완성시킬 계획이며, 연내 FDA 기준 제품 품질 확보를 위한 안전성 검증 및 물리화학적 특성 검증 작업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공사는 재생페트 뿐 아니라 바이오페트 개발 연구도 함께 진행 중이다. 바이오페트는 식물성 유래 원료를 사용함으로써 기존 페트 대비 이산화탄소를 약 30% 절감할 수 있는 소재로 100% 재활용 가능하다.


제주개발공사 김정학 사장은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서는 지구가 아니라 우리가 바뀌어야 한다”며, “제주삼다수를 믿고 마시는 소비자에게도, 환경에게도 건강함을 선사하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연구,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