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동생이 '남사친' 언급하자 "남자친구 있어?" 핵정색한 '동생 바보' 김요한 현실 반응 (영상)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그룹 위아이 김요한이 두 여동생의 '썸' 관련 이야기에 질투심을 불태웠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게스트로 김요한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김요한은 선수 경력이 있는 자신과 마찬가지로 태권도를 하는 것은 물론 귀여운 외모까지 똑닮은 두 여동생을 소개했다.


김요한의 매니저는 "요한이가 팬들 사이에서도 유명한 '동생 바보'"라며 "바쁜 와중에도 동생 시합이라고 광주까지 내려가서 응원하는 경우도 있었다"라고 제보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동생들과 담소를 나누던 김요한이 과거 체육고 진학 시절 레슬링부와 친했다고 이야기하자, 두 동생들은 귓속말로 레슬링부에 아는 사람이 있다는 듯 속삭였다. 


이를 포착한 김요한은 '급정색'하며 "너 남자친구 있냐"라고 질투를 폭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막냇동생은 "언니도 인기 많다"라며 말을 돌리려고 했지만 김요한은 포기하지 않고 "남자친구 있냐"라고 또 물었다.


오빠의 '리얼 반응'에 막냇동생은 다급하게 "없다"라고 대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동하기 위한 차에서도 김요한은 남자친구가 없다는 막냇동생에게 "레슬링부 남자애는 어떻게 된 거냐"라고 재차 물어 재미를 더했다. 


둘째 여동생이 "복싱부도 있다"라고 막내의 또 다른 '썸남'을 넌지시 언급했고, 김요한은 "두 명? 두 명은 아니지?"라고 걱정하며 복잡한 심경을 그대로 드러냈다. 


이후 여동생들은 김요한이 보수적이라며 과거 남자친구와 팔짱 끼고 가다 걸리면 다리 몽둥이를 부러뜨린다고 한 적 있었다고 폭로했다. 


김요한의 모습을 지켜본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진들은 김요한에게 앞으로 있을 동생들의 남자친구에게 해줄 말을 요청하기도 했다. 


김요한은 "얘기하면서 화가 난다"라며 "오빠가 저인 걸 알았으니까 알아서 잘해라"라고 경고하며 '동생 바보' 면모를 뽐냈다.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Instagram 'y_haa.n'


※ 관련 영상은 1분 2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전지적 참견시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