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중위 전역 후 해병 대위인 아내 따라서 '재입대'한 남성

인사이트사진=해군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아내와 함께 나라 지키겠습니다!"


28일 오후 경남 진해 해군사관학교에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열린 제130기 사관후보생 수료식이 열렸다.


이날 수료식에는 392명의 정예 해군·해병대가 배출됐다. 식에는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색 인물들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 중 늦깎이 해병 이지훈(28) 소위는 현역 장교로 복무 중인 아내를 따라 임관한 독특한 사연을 갖고 있었다. 


인사이트이지훈 소위 / 사진=해군


앞서 이 소위는 지난 2017년 육군 소위로 임관해 육군 15사단 화기중대 부중대장으로 일반전초(GOP) 근무했다.


이후 육군학생군사학교 평택대 학군단에서 훈육중대장으로 복무하다 2019년 육군 중위로 전역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 3월 다시금 군에 문을 두드렸다. 그는 해병대 장교로 입영해 11주의 훈련을 무사히 마치고 이날(28일) 해병대 소위 계급장을 달았다.


그의 아내이자 상관이 된 김혜정(29) 해병대 대위로 학군사관 60기로 임관해 현재 해병대 군수단에서 근무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 밖에도 이날 수료식에는 육·공군 장교에서 해군 장교의 길에 들어선 장교가 여럿 더 있었다.


남혁준 소위(해군), 권선용 소위(해군), 이준성 소위(해군), 박정화 소위(해군) 모두 전역한 후 해군 장교로 다시 임관했다.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은 축사를 통해 "해군과 해병대는 지난 70여년 동안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앞장서서 임무를 완수하며 현재의 필승해군·호국충성 해병대로 발전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군·해병대를 이끌어갈 주역인 신임 장교들이 강한 의지와 용기 있는 도전으로 싸우면 이기는 필승해군, 국민에게 신뢰받는 선진해군을 향한 힘찬 항해에서 핵심적 역할을 해 달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