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교복 입고 여고생 같은 초동안 미모 뽐낸 '32살' 박보영 (영상)

인사이트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박보영이 30대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놀라운 교복 소화력을 보여줬다.


21일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제작진 측은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교복을 갖춰 입은 박보영과 서인국의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박보영은 멀리서 걸어오는 서인국에게 "와 고등학생이다"라고 뼈 있는(?) 말을 해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올해 35살인 서인국은 스스로를 3학년 5반이라 칭하며 재밌게 나이를 표현했다.


32살인 박보영은 "넌 5반이야? 난 2반"이라고 받아치며 미소 지었다.


지난 2014년 방송된 tvN '고교처세왕' 이후로 교복을 처음 입었다는 서인국은 박보영에게 "넌 자주 입었지?"라고 물어봤다.


박보영은 곧바로 "이제 그만 입어야지. 양심상. 되게 민망하네"라고 답변했다. 


인사이트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하지만 박보영은 고등학생 뺨치게 앳된 비주얼을 뽐내 남심을 흔들었다.


그는 본격 촬영 전 전매특허 눈웃음을 날리면서 러블리함의 끝을 보여줬다.


영상을 본 누리꾼은 "어딜 봐서 32살인지 모르겠다", "박보영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tvN DRAM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