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냉면 배달시킬 때 추가할 수 있는 센스甲 '배달 옵션' 수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냉면을 배달시켜 막 먹으려고 할 때, 너무 긴 면발을 보고 당황한 기억이 있는가.


내로라하는 냉면 덕후라면 여름에 한 번쯤 물냉면이나 비빔냉면을 주문해 먹어봤을 것이다.


직접 식당에 방문해 먹는다면 가위를 제공하기에 문제가 되지 않지만, 배달시켜 먹을 경우에 긴 면발은 때로 '먹보'들을 당황하게 만든다.


집에 가위가 없거나 설거지해두지 않았을 경우에는 '멘붕'에 빠지기도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극한직업'


이런 이들을 위해 한 냉면집이 배달 주문 란에 센스 넘치는 '추가사항'을 마련해둬 환영을 받고 있다. 


추가선택란에는 '냉면 면 가위 두 번 잘라서 포장', '오이 빼주세요 추가'가 담겨 있다.


'가위로 두 번 잘라서'라는 섬세한 문구가 돋보인다.


'오이극혐러'들을 위해 고명인 오이를 빼달라는 추가사항까지 클릭 한 번으로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추가 비용도 0원이라 누리꾼들은 "너무 만족스럽다"라는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누리꾼들은 "우리 동네 분식점도 저러면 바로 단골 간다", "가위 문제 진짜 귀찮았는데 이거 무슨 무슨 법으로 강제해야 돼", "오이극혐하는데 사장님 센스 터진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누리꾼은 "우리 동네도 저런 집 있는데, 저기에서만 주문하게 된다. 일일이 추가사항 안 적어도 돼 좋다"라고 찐 후기를 전하기도 했다.


여름, 냉면을 주로 판매하는 가게라면 누리꾼들의 이 같은 반응을 참고해 '가위로 잘라서 포장', '오이 제외'를 추가사항에 기재해 놓는 것도 좋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