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 세트 '배달'시키면 매장에서 사먹는 것보다 '1200원' 더 비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햄버거 세트 배달 주문했더니 매장 가격보다 더 비싼 거 저만 별로인가요?"


20대 A씨는 최근 햄버거 배달 주문 후 나온 금액을 보고 깜짝 놀랐다. 영수증에는 매장보다 훨씬 비싼 가격이 적혀있었기 때문이다.


A씨는 "이럴 거면 배달비를 안 받는 게 무슨 소용이겠냐"라며 하소연했다.


실제로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체의 제품을 배달 주문으로 시켰을 때 매장에서 살 때보다 비싼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은 3월 8일부터 4월 23일까지 서울시 송파구 일대의 주요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체 5곳의 매장 5개씩을 조사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맘스터치를 제외한 4개 프랜차이즈(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KFC)는 배달로 구입하는 가격이 매장 가격보다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메뉴이지만 햄버거 세트는 1000~1200원, 햄버거 단품은 700~900원, 사이드 메뉴는 600~700원 더 비쌌다.


특히 메뉴를 많이 주문할수록 가격 차이가 커져 소비자들에게 불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무료 배달이 가능한 최소금액에 맞춰 주문을 하면 구성에 따라 배달 가격이 매장 가격보다 적게는 1200원에서 많게는 3100원까지 차이가 났다.


인사이트한국소비자원


소비자원은 "최소 주문 금액 이상 주문하면 매장과 동일한 가격의 메뉴가 배달료 없이 무료로 배달되는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또 4인 가구를 기준으로 각 업체에서 대표 햄버거 세트 메뉴를 4개씩 주문하는 경우에는 배달 가격이 매장 가격보다 4000~4800원이 더 비쌌다.


문제는 배달 플랫폼과 프랜차이즈들이 주문 결제 과정에서 배달과 매장 구입 간 제품 가격이 다르다는 정보를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4개 프랜차이즈 중 주문·결제 과정에서 제품의 배달 가격과 매장 가격이 다르다는 정보를 제공한 업체는 버거킹과 KFC뿐이었다. 특히 배달 플랫폼의 경우 배달료가 '무료'로 표시되고 있었다.


소비자원은 "업체들에게 주문·결제 과정에서 이런 중요한 거래 조건을 명확하게 알리도록 권고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