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말고 여보야~♥"...동거 하더니 침대서 섹시하게 박보영 유혹한 '멸망' 서인국 (영상)

인사이트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서인국이 침대 위에서 박보영에게 '심쿵' 멘트를 날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서는 동거를 시작한 동경(박보영 분)과 멸망(서인국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동경의 집으로 갑자기 남동생 선경(다원 분)이 찾아오자 동경은 당황스러워했다.


수상한 낌새를 눈치챈 선경은 집을 뒤졌고, 누나 방 침대 위에 뻔뻔하게 누워있는 멸망을 발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멸망은 "안녕 처남"이라며 시크하게 인사했고, 동경은 "야 누가 처남이야"라며 소리쳤다.


이어 멸망은 동경에게 "난 나름 노력했어. 숨을 데가 없더라고. 좀 더 넓은 데로 이사 가는 건 어때 여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여보라는 호칭에 발끈한 동경은 "야"라며 화를 냈고, 멸망은 "야 말고 여보야"라고 속삭이듯 말했다. 


인사이트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동경은 동생마저 의심하는 눈빛을 보내자 "아니야"라며 수습하기 바빴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서인국 미모, 목소리에 녹았다", "서인국, 박보영 합 진짜 최고다" 등 열띤 반응을 보였다. 


한편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다.


※ 관련 영상은 3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