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음식점서 1500원 주고 '햇반'을 시켰는데 '오뚜기밥'이 왔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스팸을 시켰는데 런천미트가 배달 왔다는 논란이 가신지 얼마 되지 않았다.


해당 이슈 이후 CJ 제일제당은 식당에 '스팸 인증마크'를 부착해 스팸 사용 여부를 소비자에게 알릴 수 있도록 했다.


스팸 이후에 이 같은 논란은 즉석밥으로 번졌다.


지난 1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에는 작성자 A씨가 올린 사진과 글이 논란을 불러왔다.


이날 치킨을 배달 주문한 A씨는 배송된 물품을 받고 당황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영수증엔 '햇반'이라는 글씨와 함께 가격 1500원이 적혀 있는데, 정작 배달 온 밥은 햇반이 아닌 오뚜기밥이었다.


A씨는 영수증과 함께 배달 받은 오뚜기밥 실물 사진도 인증했다.


이 같은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스팸 사건과 비슷하다"라고 입을 모았다.


"햇반이라 써놓고 오뚜기밥 주면 사기 아니냐", "코카콜라 써놓고 펩시 주는 격", "심지어 오뚜기밥이 더 싸지 않냐?", "햇반은 비싼데 오뚜기밥 주고 1500원 받으면 사기 맞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일부에서는 햇반이 즉석밥을 대신해 관용적으로 쓰인다며 A씨와 일부 누리꾼들의 비약이 심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다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고 음식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정확한 제품명을 알 권리가 있다는 점에서는 대다수의 의견이 일치했다.


당신은 배달음식에서 햇반을 추가 주문했는데 오뚜기밥이 온다면 어떨 것 같은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