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계룡대 부실급식 논란에 국방부가 "원래 이렇게 준다"며 올린 도시락 사진

인사이트국방부 공식 페이스북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국방부에서 부실급식 논란에 정면 대응했다.


정상적으로 배급되는 도시락이라며 새로운 사진을 올린 것인데, 해명을 위한 것이었지만 부실급식 논란에 더욱 불을 지폈다.


지난 16일 '대한민국 국방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국방부에서 알려드립니다'라는 서두와 함께 사진과 글이 공개됐다.


사진에는 지난 14일 관리대대와 수송대대, 군사경찰이 받은 도시락의 모습이 담겼다.


밥과 계란, 김치, 김, 우유 등과 같은 반찬이 담긴 모습이었다. 국을 포함해 '1끼 4찬' 원칙이 지켜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국방부 공식 페이스북

 

사진과 함께 국방부 페이스북 페이지에서는 "현재까지 확인된 바로는 계룡대 근무지원단이 직접 관리하는 7개 부대 중 3개 대대(관리대대, 수송대대, 군사경찰대대)에 총 8명의 격리장병들이 있다"라며 "이들에게 제공된 도시락은 배식하기 전 간부들이 검수를 위해 아래와 같이 촬영된 사진을 확인한 결과, 모든 메뉴가 정상적으로 제공되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계룡대 내 육해공군 전 부대를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정확히 확인 중에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상적인 도시락 역시 군인들이 먹기에 부실해 보인다는 이유다.


인사이트부실 식단 논란이 일었던 사진 / 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누리꾼들은 "이게 가장 잘 고른 식단이냐", "영양도 없고 맛도 없다", "미안한데 이것도 엄청 부실해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1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계룡대 예하부대 소속 병사가 받은 도시락 사진이 올라왔다.


지난 14일 자 아침 배식이었는데, 도시락 통에 반찬이 거의 없어 부실급식 논란이 일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