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손정민 씨 한강 집회서 '후원' 받던 유튜버에게 '그알PD'가 다가가 한 질문

인사이트YouTube '종이의 TV'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고(故) 손정민 씨 사고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집회에 SBS '그것이 알고 싶다' PD가 등장했다.


지난 16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는 고 손정민 씨 사고의 규명을 위한 추모 집회가 열렸다.


이날 '그알' 취재 PD는 유튜버 '종이의 TV'가 라이브 방송으로 자신의 계좌를 열고 집회 현장을 담은 방송을 하는 것을 보고 다가갔다.


인터뷰를 요청한 그알 PD에 유튜버는 "억울한 상황에서 진실 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상황 같다"라고 한강 사망 대학생 사건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자신의 생각을 밝힌 뒤에는 "인터뷰 장면만 잘라 잘못된 것만 내지 말아달라"라고 했다.


이어 "내보내기 전에 저한테 보내달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그알 PD가 후원 받은 돈을 손씨 아버지에게 전달하는 것이냐고 묻자, 아버님이 원하면 중계하며 받은 후원금 100%를 드릴 생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유튜버가 후원금을 받는 이유에 대해 지속적으로 묻자 시민들은 유튜버에게 "본질을 흐리지 말라"라며 소리쳤다. 


인사이트YouTube '종이의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