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들 같아서요"...비 맞으며 시민 200명 한강공원서 정민씨 추모 행진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상학 기자 = 한강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집회가 16일 오후 2시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열렸다.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이날 오후 1시30분쯤부터 반포한강공원에는 시민들이 삼삼오오 모여들기 시작했다. 우비를 입거나 우산 쓴 시민들은 손수 만든 피켓을 들고 공원을 찾았다. 현장에는 경찰 추산 시민 200여명이 모인 것으로 파악됐다.


'끝까지 함께할게 정민아', '40만 청원마저 은폐. 그 뒤에 누가 있는가', '억울한 청년의 죽음에 침묵하는 청와대' 등 이번 사건과 관련한 피켓이 눈에 띄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날 집회에는 숨진 손씨와 비슷한 나이대의 자녀를 가진 50~60대 여성들이 다수를 이뤘다. 한 50대 여성은 "내 아들과 같다"며 "억울하고, 수상한 점이 많아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참석 이유를 밝혔다.


한강공원 인근에 거주한다는 60대 여성은 "매일 뉴스를 보고 있다"며 "친구 A씨가 변호사를 왜 샀는지 너무 이상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정의로운 나라'에서 시작된 이 집회는 애초 1인 시위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집회 신고도 따로 하지 않은 상태였다. 그러나 어느정도 참가자들이 모인 오후 2시10분여쯤부터 한 참가자가 구호를 선창하면서 모든 이들이 구호를 외치기 시작했다.


이에 경찰이 미신고 집회임을 설명했으나, 분위기가 과열돼 일부 참가자들은 경찰에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 여성은 "경찰이 문제"라며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억울한 마음에 나온 시민들만 통제한다"고 소리쳤다. 참가자들은 "CCTV를 공개하라" "진실규명"을 외치며 한강공원에서 고속터미널역을 지나 서울 서초경찰서로 행진을 이어갔다.


경찰은 집회 참가자들이 한강공원을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애도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집단을 이뤄 불법 행진을 하는 것은 불법행위"라며 "사법처리가 될 수 있으니 질서를 유지해달라"고 경고했다.


경찰의 해산 명령에도 집회 참가자들은 행진을 멈추지 않았고, 서초경찰서 앞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