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으로 세상 떠난 남편 장례비 없어서 시신 병원에 '기증'했다는 팝핀현준 엄마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팝핀현준 어머니가 장례비 때문에 남편의 시신을 병원에 기증해야 했던 안타까운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는 팝핀현준 어머니가 방송인 전원주의 조언을 받아 일상 속에서 절약을 실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전원주는 설거지 할 때 물 양을 시작으로 주방 형광등, 화장실 전원도 끄라고 지적했다. 여기에 안 쓰는 전원 코드까지 다 빼두라고 말했다. 


이후 팝핀현준 어머니는 집 전체 불필요한 불을 끄는가 하면 식사 때도 평소보다 반찬 가짓수를 줄였다. 또 그는 친구에게 부탁해 양말 포장, 피자 박스 접기 부업까지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때 친구가 부업하는 이유를 묻자 팝핀현준 어머니는 돈을 모으는 이유에 대해 털어놨고, 과거 남편이 세상을 떠났을 때 힘들었던 기억을 떠올렸다.


팝핀현준 어머니는 "남편이 죽을 때 장례비도 없었다. 남편이 아파서 죽어서 안쓰러운 것도 있지만 죽고 났을 때 뒤처리를 어떻게 해야할 지 그 걱정이 제일 많이 됐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본인한테는 안 됐지만 시신 기증을 하면 병원에서 장례비를 안 받는다. 내가 정말 어떻게 해 줄 수가 없어서 시신기증을 했다"라고 토로하며 "나는 유산은 못 물려줘도 내 장례비라도 마련해 놓고 싶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팝핀현준의 아버지는 지난 2003년 환갑에 난치암 중 하나인 설암으로 사망했다. 당시 아버지는 병원비가 없어 제대로 수술 한 번 받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팝핀현준은 과거 방송에서 "집안이 힘들어지면서 모든 가족이 다 같이 노숙을 했는데 그때 힘들어서 영양실조 때문에 손톱 발톱이 빠지고 머리카락도 빠졌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