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 '심정지'로 쓰러진 50대 남성, '퇴근길 간호사'가 살렸다

인사이트채널A '뉴스A'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지하철로 퇴근하던 간호사가 하나의 생명을 살리며 기적을 펼쳤다.


15일 채널A는 지하철 승강장에서 한 남성이 심장마비로 쓰러졌지만 간호사에 의해 목숨을 건진 기적 같은 일을 보도했다.


지난 11일 오후 11시 20분쯤 서울지하철 9호선 가양역에서 분홍색 옷을 입은 여성 간호사는 의식을 잃고 쓰러진 남성의 가슴을 압박한다.


주변 시민들이 지켜보는 와중에 간호사는 스마트폰 불빛으로 남성의 동공 상태를 확인했다.


인사이트채널A '뉴스A'


1분 정도가 지나자 쓰러진 남성은 숨을 쉬기 시작했고 곧 의식도 돌아왔다.


50대 남성이 쓰러진 건 열차가 막 도착했을 무렵이었다.


마침 열차에서 내린 간호사는 쓰러진 남성을 발견하고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야간근무를 마치고 퇴근하건 간호사 권영선 씨는 "차갑고 축축한 피부에 맥박도 안 뛰고 동공도 살짝 풀려있는 게 전형적으로 심장이 멈췄을 때 나타나는 증상이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인사이트채널A '뉴스A'


심정지 환자를 살릴 수 있는 골든타임은 4분 안팎이지만 소방구급대는 신고 접수 8분 만에 도착했다.


4년 차 간호사의 발 빠른 대처가 하나의 생명을 구한 것이다.


그럼에도 권영선 씨는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인데 칭찬받는 게 부끄럽기도 하지만 정말 뿌듯하다"며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바쁜 퇴근길에도 소중한 생명의 불씨가 꺼져가는 것을 지켜보기만 하지 않고 행동으로 옮긴 간호사의 따뜻한 행보에 누리꾼은 훈훈한 응원의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인사이트채널A '뉴스A'


Naver TV '채널A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