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여행 중 버스 뒷자리 미녀에게 용기내 말 걸고 '연애' 시작한 한국 남자 (영상)

인사이트YouTube '레라괴롭히기[Lera&Junh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보통 길거리를 지나다 한눈에 반하게 되는 여성이 있어도 말을 걸기 쉽지 않다.  혹시 내가 이상한 사람으로 보이진 않을지, 불편해하진 않을지 고민만 하다 끝내 놓치고 만다. 


국제 커플이 된 한 남성은 "여자친구를 만들기 위해서는 자신감이 중요한 것 같다"고 말한다. 어디까지나 자신의 성공담에 기초한 이야기다 


최근 유튜브 채널 '레라 괴롭히기[Lera&Junha]'에는 "뒤에 여자한테 말을 걸었는데, 여자친구가 되었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체코 여행 중이던 준하는 버스를 탔다가 뒷자리에 앉은 아리따운 여성을 보고 한눈에 반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레라괴롭히기[Lera&Junha]'


동요하는 마음을 숨기기 위해 애써 무심히 지나치는 창밖 풍경을 바라보다가 용기를 내 고개를 돌려 'Excuse me?(저기요?)'라고 묻는다. 말이라도 한번 걸어보자는 심산이었다. 


갑작스러운 접근에 흠칫 놀란 여자를 향해 준하는 "저기서 봤는데 너무 아름다우세요. 인스타 알려줄 수 있어요?"라고 물었다. 


여성은 흔쾌히 수락했고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 나간다. 


옆으로 자리를 옮긴 남성에게 여성은 "남자친구와 영화를 봤다"고 했다. 남성은 "저에겐 기회가 없나요?"라고 물었지만 나온 대답은 단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레라괴롭히기[Lera&Junha]'


장면은 "친구는 될 수 있는 거죠?"라는 물음에 여성이 "Sure(당연하죠)"라고 답하면서 끝난다. 


이어 전환된 화면에서는 남녀 커플 한 쌍이 침대 위에 누워 달콤한 키스를 나눈다. 로카(R.O.K.A)티를 커플티로 맞춘 두 사람은 버스에서 대화를 주고받던 남녀다. 


두 사람은 함께 밥을 먹고 TV를 보고, 데이트하면서 체코 프라하에 찾아온 봄을 만끽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예뻐서 질투 난다", "너무 예쁘고 매력적인 커플이다", "용감한 사람이 미인을 얻는다고 하더니 진짜였다"라며 두 사람을 응원했다. 


YouTube '레라괴롭히기[Lera&Ju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