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살해하고 도주하려는 살인마를 본 시민이 보인 반응

인사이트KBS News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택시에 탄 승객이 흉기 난동을 벌여 60대 기사가 숨지게 된 사건이 발생했다.


승객은 범행 이후 차에서 나와 도주하려 했으나 주변을 지나는 견인차 기사의 제지로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20대 남성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남성은 전날 밤 9시 50분쯤 경기 성남시 미금역 주변을 달리던 택시 뒷자리에서 기사의 목 등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KBS News


피습을 당한 택시 차량은 근처 교회의 가로수를 들이받고 멈춰 섰다. 남성은 이후 도주하려다 현장을 지나던 견인차 기사에게 발각돼 발목이 잡혔다.


견인차 기사는 택시 뒷자리에서 승객이 내리려 하자 몸으로 뒷문을 막아 내리지 못하게 해 경찰의 검거를 도왔다고 한다.


택시기사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경찰 조사 결과, 남성은 인천에서 택시를 타고 목적지로 향하던 중이었으며 택시 기사와는 일면식이 없던 사이였다. 음주 상태는 아니었다.


다만 범행 사실은 모두 인정하면서도 범행 동기 등을 묻는 말에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택시를 타기 전부터 흉기를 가지고 있었던 사실 등을 진술했다"며 "다만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 없는 말을 하고 있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르면 15일 A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 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