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때 아빠한테 '에르메스 백' 선물 받았다고 자랑한 오뚜기 회장 딸 함연지 (영상)

인사이트YouTube '햄연지 YONJIHAM'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재벌의 딸은 초등학생 때 이미 모두의 선망의 대상인 에르메스 백을 거머쥘 수 있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햄연지 YONJIHAM'에는 "함연지의 가방 소개 2탄, 저 에르메스 가방도 있었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장녀인 함연지는 아버지 함영준 회장에게 난생처음으로 선물 받았던 백은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함연지는 "초등학교 때 아버지에게 선물 받았다"라며 20년 가까이 지난 빨간색 에르메스 버킷백을 소개했다.


인사이트YouTube '햄연지 YONJIHAM'


함연지는 버킷백에 각인된 'H' 로고를 손으로 짚으며 '에르메스'를 강조했다. 그는 "함씨라서 'H'가 들어간 가방을 사주셨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시 이 브랜드가 뭔지도 몰랐을 때라 문제집을 넣고 다녔는데 가방끈이 얇아서 어깨가 너무 아팠다"라고 전했다.


함영준 회장이 딸에게 선물한 또 다른 명품 백은 브랜드 '보테가베네타' 제품이다.


함연지는 "처음 유학을 갔을 때 밸런타인데이에 기숙사로 꽃다발과 초콜릿 상자를 기숙사로 보내주셨다"라고 전하며 "사실 이 가방은 엄마가 너무 갖고 싶어 했지만 아빠가 제게 선물했다"며 회장 아빠의 내리사랑을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햄연지 YONJIHAM'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 비싼 가방을 문제집 가방으로ㅎ..", "재벌도 아빠의 사랑", "부럽다", "전생에 나라를 구했네", "에르메스에 문제집ㅋㅋㅋ" 등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친근한데 이런 거 보면 재벌이긴 하구나", "이러고 재벌이 아니라 하면...", "와 거리감 확 느껴진다", "초딩이 에르메스 가방 멘 거 보면 부러워서 울었다" 등 상대적 박탈감을 논하는 반응도 눈에 띄었다.


한편, 에르메스는 희소성을 바탕으로 전세계적으로 각광 받는 고가의 명품 브랜드이다. 함연지는 해당 영상을 통해 에르메스 백 외 최근에 직접 구입한 신상 명품 가방들을 소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햄연지 YONJIHAM'


YouTube '햄연지 YONJIHA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