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손정민 씨 아버지 오열하게 만든 의대생 아들의 사물함 속 물건

인사이트NaverBlog 'valkyrie'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반포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 씨의 아버지가 아들의 학교를 찾아 유품을 정리했다.


지난 14일 손 씨의 아버지는 개인 블로그에 '정민이 사물함'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손씨 아버지는 "오늘은 정민이 학교에 다녀왔다"라며 인사말을 건넸다. 함께 첨부된 사진에는 손씨가 생전 학교에서 사용하던 사물함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아버지는 "짐을 정리해야 할 것 같았다. 코로나 때문에 비대면 수업이 많아서 사물함에 책은 없다"라고 말을 이었다.


인사이트NaverBlog 'valkyrie'


사물함에 남은 아들의 손때가 묻은 가운과 토시를 보며 부부는 다시 한번 오열했다.


손씨 아버지는 "여길 사용했던 정민이를 회상하며 마음이 무척 아팠다"라며 "사물함 밖 복도를 돌아다녔을 아들 모습이 그려진다"라고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아버지는 "어제 아들의 핸드폰을 자체 포렌식 했다. 거기 있는 수많은 사진과 동영상을 옮겼으며 메시지에 있던 사진들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내 말로는 어느 병원의 PJT 할 기회가 있었다고 한다. 저 밝은 얼굴과 아래의 저 순수한 모습이 몹시 그립다"라고 덧붙였다.


손씨 아버지가 첨부한 두 장의 사진 속에는 새하얀 가운을 입은 채 밝은 미소로 수업에 집중하는 손정민 씨의 생전 모습이 담겼다.


아버지는 "왜 다시 볼 수 없는 것이지..."라며 말 끝을 흐렸다. 글에는 자식을 잃은 부모의 애달픈 심경이 고스란히 담겼다.


인사이트NaverBlog 'valkyrie'


손정민 씨 아버지는 경찰이 실족사로 결론낸다면 "심정적으로는 당연히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드러낸 바 있다.


지난 14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 인터뷰 중 "경찰 수사 결과 실족사로 결론난다면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라는 질문에 손씨 아버지는 "경찰의 결론이 납득이 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실 저뿐 아니라 관심 가지시는 분들이 많아서 그분들이 납득을 할 수 있어야 할 것 같은데 그 과정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의견을 내비쳤다.


손씨 아버지는 아들의 사망 직후 친구 A씨와 나눴던 대화에서 의아한 부분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들을 찾으려고 하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그 당시에는 정민이를 찾는데 집중하다 보니 제쳐 놨지만 중간중간 생각이 났다"면서 "중요한 질문은 다 술 먹고 기억 안 난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손정민 씨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에 관한 질문에는 "사실 기준치가 없다 보니 숫자를 들어도 이게 많은지 적은지 알 수가 없었다"라며 "사실 중요한 건 전날 발견된 사진을 통해 대충 어느 정도 먹었는지 알 수 있어서 그 정도인가 보다 생각 했다"라고 답했다.


경찰이 유족에게만 공개했지만 세간에 알려진 혈중알코올농도 수치에 대해선 "그건 저희가 절대 공개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NaverBlog 'valkyri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