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받은 유재석 무시한거 아니냐 말 나온 '백상예술대상' 배우들 태도 (영상)

인사이트JTBC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제 57회 백상예술대상'이 성황리에 치러진 가운데, 대상 수상자에 대한 참석자들의 태도를 두고 누리꾼 사이에서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 13일 개최된 '제 57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 한 해를 빛낸 각 분야의 스타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TV 부문 영예의 대상은 방송인 유재석에게 돌아갔다.


자신이 호명되자 유재석은 긴장한 듯 자리에서 일어나 주변 동료들과 인사를 나눈 후 무대로 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유재석이 대상 받을 당시 상황 / JTBC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이후 영화 '자산어보'를 연출한 이준익 감독이 영화부문 대상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이준익의 이름이 현장을 채우자, 자리에 착석해있던 '제 57회 백상예술대상' 대다수 참가자는 자리에서 일어나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방송 직후 대상의 주인공인 유재석과 이준익을 대하는 일부 참석자들의 태도를 보고 일각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유재석이 무대로 갈 때 몇몇 참석자들이 축하는커녕, 팔짱을 끼고 앉아 있는 무성의한 태도로 임한 반면 이준익 감독이 수상할 땐 모두 기립해 있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이준익 감독이 대상 받을 당시 상황 / JTBC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이를 본 일부 누리꾼은 "유재석이 상 받을 땐 앉아서 다리 꼬고 박수도 안치고 멀뚱히 쳐다보는 배우들이 많다", "감독이니까 잘 보이려는 거냐",  "같은 대상인데 태도 차이가 심하다", "같은 연예인끼리 하대하는 느낌" 등의 의견을 냈다. 


심지어 배우들에 대해 "'배우병'이 심한 것 같다", "고생한 예능인을 위해 '예능상' 시상을 앞으로 따로 진행해야 한다" 등의 목소리를 높이는 몇몇 팬도 찾아볼 수 있었다. 


한편 몇몇 시청자는 괜한 분란을 일으키지 말고 기쁜 수상인 만큼 축하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일각에서는 "카메라에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닐 수도 있다"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TV


※ 관련 영상은 11초, 17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