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통편집'하고 트럼프는 살린 北 김정은의 화보집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북한이 발간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외교 활동을 담은 '화보집'에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만 빠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습은 해당 화보집에 포함돼 있었다.


지난 12일 북한 외국문출판사는 '대외관계 발전의 새 시대를 펼치시어'라는 제목의 화보집을 공개했다.


300여 쪽에 달하는 해당 화보집에는 2018년 3월부터 2019년 9월까지 김 위원장의 각국 정상과 외교 활동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2018년 6월 열린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조미(북미) 관계의 새 역사를 개척한 세기적 만남'으로 평하며 김 위원장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함께 잡힌 사진 여러 장을 실었다.


이듬해 2월 열린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모습과 그해 6월 있었던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모습도 실렸다.


판문점 회동 관련 사진이 10장이나 실렸지만, 이 중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이 담긴 사진은 없었고 별도의 설명도 달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2018년 4월, 5월, 9월 총 세 차례에 걸쳐 열린 남북정상회담 관련 사진 역시 실리지 않았다.


반면 시진핑 국가 주석, 푸틴 대통령과 함께 찍힌 사진에는 "친선 관계", "형제적 우정" 등의 수식어를 사용해 가며 우방 국가임을 강조했다.


이처럼 김 위원장의 외교 업적 선전물에서 문재인 대통령만 쏙 빠진 것을 두고 전문가들은 "북한이 남북관계를 대외관계로 보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경색된 남북관계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