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오는 15일부터 한강공원 '음주·취식' 제한한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김창남 기자 = 서울시는 이달 15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5개월 간 '2021 여름철 종합대책'을 가동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여름철을 앞두고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여름철 종합대책'을 마련, △보건 △폭염 △수방 △안전 4개 분야‧25개 중점 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에 속도를 낸다. 시는 정부 지침에 따라 접종대상을 우선순위 별로 분류하고 순차적으로 확대, 오는 10월까지 18세 이상 시민의 70%(606만명)을 접종할 계획이다.


또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했을 때 상시 대응할 수 있도록 병상도 추가 확보했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지난해 겨울 대비 190%, 경증·무증상 확진자 격리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150% 증가한 규모의 병상을 운영한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여름철 시민들이 즐겨 찾는 한강시민공원에서는 취식과 음주행위가 제한되고 조기귀가, 거리두기 안전문화캠페인이 진행된다. 아울러 비말확산 등 우려가 있는 대형분수, 신체 접촉형 분수의 운영이 일부 제한된다.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맞춤형 폭염대책'도 마련됐다. 


시는 코로나19 위협으로 여름나기가 더욱 어려워진 어르신, 쪽방주민, 노숙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보호대책을 강화한다.


쪽방촌 주민·거리 노숙인을 위해서는 쪽방촌 주민 전용 무더위쉼터 13개소와 서울역, 남대문 쪽방촌 부근 야외 무더위쉼터 2개소를 운영한다. 거리 노숙인을 위해선 무더위쉼터 11개소를 24시간 운영한다.


시는 폭염에 어려움을 겪을 취약계층을 보다 더 적극적으로 발굴‧보호하기 위해 이웃살피미, 우리동네돌봄단 등 지역기반 복지공동체를 활용, 위기정보 가구 조사에 나선다.


인사이트뉴스1


여름철 풍·수해 최소화를 위해선 '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구성된다.


시는 서울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 강우 상황별 3단계 비상근무를 실시할 계획이다.


앞서 시와 자치구는 올해 2월부터 4월까지 총 9회에 걸쳐 2021년 풍수해 대책 준비사항에 대해 논의했으며 하천 및 수방시설, 공사장, 지하시설 등 풍수해 취약 시설에 대한 일제 점검·정비를 완료했다.


이와 함께 '사고발생 방지를 위한 선제적 안전대책'도 실시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시는 건축공사장, 교통·상수도·도로시설물 등 재난취약시설에 대한 안전점검도 빠짐없이 실시한다. 휴가철 시민의 안전한 여가를 위해 야영장, 공연장 등 시설에 대한 안전점검도 추진한다.


황보연 서울시 기획조정실장 직무대리는 "코로나19 감염병과 여름철 폭염·폭우 등으로부터 시민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