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목격자 "친구가 갑자기 물건 챙기고 서성이다 손정민 옆에 다시 누웠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상학 기자 =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22)와 친구 A씨를 사고 당일 현장에서 보았다는 목격자 2명이 추가로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구로경찰서는 11일 목격자 2명을 불러 당일 상황에 대한 진술을 청취했다.


두 사람은 손씨 실종 당일 새벽 드라이브 도중 반포한강공원에 차를 세운 뒤 근처에 앉아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오전 2시50분쯤까지 현장에 머물렀으며 떠나기 전 손씨 일행의 사진도 찍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목격자 B씨는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야구점퍼 입으신 분이 일으키다가 손씨가 다시 풀썩 누웠다"며 "A씨가 갑자기 물건 챙기고 가방 메고 서성이다가 다시 누웠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새 목격자가 등장하면서 경찰이 확보한 목격자는 5개 그룹 7명에서 6개 그룹 9명으로 늘었다.


현재 경찰은 당일 상황을 재구성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서초경찰서는 앞서 8일 각기 다른 그룹에 속해있던 목격자 3명을 불러 현장을 실사했다. 목격자들은 손씨와 A씨의 술자리 상황을 설명했는데 이들의 진술이 상당 부분 일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의 핵심으로 꼽히는 부검 정밀 결과는 이르면 이번주 나올 전망이다.


서울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손씨의 시신을 살펴본 뒤 "시신이 부패해 육안으로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없다"는 1차 구두 소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