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예능 출연한 '빈센조' 조연배우 카톡 하나에 스케줄 바쁜데도 흔쾌히 '비스' 나온 송중기 (영상)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빈센조'에서 호흡을 맞춘 조연 배우를 위해 송중기가 나섰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김영웅, 양정원, 김세희, 최원희, 하준수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공개했다.


김영웅은 '빈센조'에서 주인공 빈센조(송중기 분)를 돕는 박석도 역을 맡으며 시청자의 사랑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웅은 "지난주에 '빈센조' 촬영이 끝났다. 그래서 설거지도 하고 청소도 하면서 지낸다. '빈센조' 이후 대본이 많이 들어오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김영웅은 송중기에 칭찬을 이어갔고 이내 송중기와 깜짝 전화 연결을 했다.


송중기는 "점점 더 말씀 나누시면 저 아니어도 분량이 많이 나올 거다. 너무 매력이 많은 형이다. 재밌는 분이다"라며 김영웅을 띄워줬다.


이어 김영웅이 자신의 미모를 보고 너무 잘 생겨서 놀라 대사를 잊었다고 '비디오스타' 출연진이 전하자 송중기는 "그 형이 그런 말을 했나요? 아니에요, 형이 혼자 긴장해서 NG 낸 거 같은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웅이 슈퍼스타가 될 수 있겠냐는 질문에 송중기는 "'비디오스타'는 원래 슈퍼스타분들만 섭외하시는 곳 아닌가요?"라고 반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사실 김영웅이 '비디오스타'에 나간다는 것을 알고 '빈센조' 식구들끼리 다 같이 박수를 쳤다며 송중기는 "영웅이 형이 예능을 하신다고 해서 다들 너무 좋아서 박수를 쳤어요. '비디오스타' 나가면 형 화제 될 것 같아서"라고 다정하게 말해 김영웅을 감동시켰다.


떨고 있을 김영웅에게 송중기는 "영웅이 형이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이라 편하게만 대해주시면 굉장히 재밌는 매력을 느끼실 수 있다"며 "저희는 '빈센조' 멤버들끼리 '비스'를 다같이 볼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영웅이 "사실 이런 부탁하기 많이 힘들었는데 너무 고맙고"라며 수줍게 말하자 송중기는 "형이 처음에 전화 연결 부탁했을 때부터 너무 웃겼다. 형이 얼마나 고민을 하고 얘기를 했을까"라고 말을 꺼냈다.


송중기에게 메시지로 부탁을 했던 김영웅은 메시지를 보내고 나서 삭제를 누르려 했지만 메시지 4개 중에 1개만 삭제가 된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송중기는 "'삭제가 된 메시지입니다' 이걸 보고 집에서 혼자 엄청 웃었다"고 말했다. 폐가 될까 조심스러운 김영웅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진 것이다.


갑작스러운 메시지에 당황할 법도 했지만 송중기는 김영웅에게 "그게 뭐라고, 형 너무 재밌겠는데요? 전화 주세요"라고 흔쾌히 답장했고 김영웅은 "넌 대체 언제까지 감동을 줄 거니"라고 답했다.


이를 듣던 송중기는 "형 우리가 연을 맺었으니까 계속 그럴 거예요"라고 말을 해 또 한번 감동을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김영웅은 송중기를 향해 "좋은 작품에서 같이 연기하게 돼서 너무 기뻤다. 인연 끝까지 갔으면 좋겠고, 형으로서 본이 되는 배우가 돼서 다시 좋은 현장에서 보면 좋겠다"고 알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네이버 TV '비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