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기획자의 생각식당'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홍익출판미디어그룹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생각 값을 받을 수 있을까?"

기획자라면 누구나 한 번쯤 했을 법한 고민이다. 20년 넘는 시간 동안 생각의 값어치를 제대로 받았는지가 궁금해진 저자는 실험을 시작한다.


그리고 2018년 6월, 국내 최초로 아이디어에 돈을 받는 공간 '생각식당'이 문을 열었다.


작가의 아이디어는 간단했다. 사람들은 생각을 주면 보통 돈보다는 밥을 사준다. 그렇다면 대신 밥을 주면 어떨까? 대신 밥값에 생각 값을 얹어서 받자.

그래서 생각을 파는 식당, 생각식당이 탄생했다. 지금까지 3년간 생각식당을 다녀간 손님은 약 300명 정도다. 모두 돈을 지불했다.


이 책은 다양한 손님들을 만나면서 저자가 공부한 기록을 담담하게 서술하고 있다. 저자는 오랫동안 문화와 마케팅 분야에서 일해온 기획자다.


이 책은 지난 10년 동안 통찰력을 공부하면서 만난 여러 스승과의 대화와 그 밖에 보고 듣고 겪은 많은 것들을 취합하여 저자만의 생각법을 만들고 훈련한 결과를 기록하고 있다.


이 책은 지난 3일 출간 후, 교보문고 ‘오늘의 책’에 선정되며 베스트셀러에 이름을 올렸다. 현재 교보문고가 발표한 5월 첫째 주 온·오프라인 종합 베스트셀러 집계 순위에 따르면 김우정의 ‘기획자의 생각식당’은 인문 분야 26위, 종합 243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예스24의 5월 둘째 주 집계에선 강원국의 ‘나는 말하듯이 쓴다’와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등을 제치고 글쓰기 분야 7위, 인문 분야 39위를 기록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