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라테스'에 푹 빠져 선생님 때려치고 직업 바꾼 '사범대 출신' 피트니스 모델

인사이트Instagram '_pilalena_'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교육학을 전공하고도 필라테스의 매력에 푹 빠져 전업을 하게 된 여성이 있다.


빼어난 용모에 운동을 통해 다진 몸매, 게다가 지성까지 삼박자가 맞아떨어지면서 벌써 SNS에서는 셀럽으로 통하고 있다.


6일 한 커뮤니티에도 김여진 레나필라테스 원장의 독특한 이력을 조명한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사범대 출신이라는 김 원장의 원래 전공은 '교육공학'이다. 그는 대학을 나오고 나서도 교육업에 종사하며, 교육자가 될 것으로 보였으나, PT를 받으면서 자연스럽게 방향을 틀었다.


인사이트Instagram '_pilalena_'


김 원장은 마음을 따라 결국 전업을 선택했고, 헬스 트레이너를 거쳐 필라테스 지도자의 길을 걷게 됐다.


그는 한 매체에 "운동선수 출신 한의사 아버지와 운동선수인 여동생을 둬 여러 운동을 해왔고, 체대 입시도 경험했다. 운동을 오랫동안 해왔기에 자연스럽게 이 직업을 시작했다"고 했다.


어쩌면 그의 전업이 이미 예정돼 있었고, 그간 맞지 않는 옷을 입고 있었던 것으로 생각될 만큼 자연스러운 수순이었다는 것.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_pilalena_'


필라테스에 빠진 이후 그는 많은 변화를 겪었다고 한다. 먼저 가장 큰 콤플렉스였던 힙 라인을 개선했다. 오랫동안 수련한 끝에 하체 비만에서 탈출했다.


골반이 크지만, 엉덩이가 빈약해 밋밋하게만 보였던 그의 하체는 필라테스로 완전히 다시 태어났다. 이제는 하체가 그의 강점으로 꼽힐 만큼 탄탄하고 풍만하다.


큰 키와 빼어난 비율의 몸매 역시 그를 더 특별하게 한다. 최근엔 피트니스 모델로도 활약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미(美)'를 뽐내고 있다.


김 원장은 입소문을 타고 SNS에서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6일 기준 팔로워는 23만여명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_pilalena_'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