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으로 학교 다니는 '영재학교·과학고' 학생, 의대·치대·한의대·약대 절대 못 가게 한다"

인사이트세종과학고등학교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영재학교와 과학고등학교 학생의 의약학 계열 대학 진학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과학 분야의 우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학교임에도 이공계열이 아닌 의약학 계열로 빠지는 학생들이 꾸준히 나오고 있어 학교의 설립 취지가 훼손되고 있다는 지적에서다.


지난 4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은 영재학교와 과학고를 졸업한 학생의 의과대학, 한의과대학, 치과대학, 약학대학 진학을 방지하는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5일 밝혔다.


강 의원이 대표발의한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될 경우, 영재학교와 과학고를 졸업한 학생의 의과대학, 한의과대학, 치과대학, 약학대학 진학이 원천적으로 금지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강 의원은 "영재학교나 과학고가 정부의 예산 지원을 받고 있음에도 학생들이 과학 분야가 아닌 의약학 계열 대학에 진학하는 것은 사회적 손실이자 다른 학생의 교육 기회를 박탈하는 행위"라고 전했다.


이어 "법안을 통해 영재학교와 과학고가 설립 취지처럼 과학 분야 우수 인재를 육성하는 학교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영재학교와 과학고 단위에선 의약학 계열 진학을 막기 위해 고교 재학 시절 받은 장학금과 지원금을 회수하거나 학교장 추천서를 써주지 않는 등 자구책을 펴고 있지만, 의대 진학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한편 지난해 8월 한국교육개발원(KEDI) 보고서에 따르면 대학에 재학 중인 영재학교 졸업생 337명 중 19.3%(65명)가 의학 계열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