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5일) 밤 11시 떡볶이 노점상 불나 아수라장 된 강남역 4번 출구 상황 (영상)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어젯밤(5일) 11시쯤 서울 강남역 4번 출구 앞의 떡볶이 판매 노점상에서 불이 났다.


불은 노점 전체를 태운 뒤 약 15분 만에 꺼졌다.


사고 당시 가게 주인이 자리를 비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중심으로 화재를 목격했다는 글이 속속 올라왔다.


인사이트


온라인 커뮤니티


목격자들은 펑 하는 폭발음 이후 연기와 함께 화염이 치솟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지하에 있던 한 목격자 A씨는 연기 냄새와 함께 지하에 있는 상가까지 연기가 침투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계절별 화재는 봄철 29%, 겨울철 28% 등으로 집계됐으며 봄철 화재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봄철 건조한 기후와 바람의 영향으로 화재 발생 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각종 화재사고에 유의해야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