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외출 막힌 군인들에게 "여자친구들 다른 남자 만나고 있다" 실언한 육군 참모총장

인사이트남영신 육군참모총장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최근 육군은 격리자에 대한 부실 급식과 훈련소의 과잉 방역 등 각종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런 논란이 채 가라앉기도 전에, 이번에는 육군 수장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코로나19로 외출이 통제된 채 훈련을 받고 있는 신임 장교들에게 "여러분이 여기서 못 나가고 있을 때 여러분의 애인은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


4일 육군 등에 따르면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지난달 전남 장성 육군 상무대에서 신임 장교들의 야외 훈련을 참관한 후 훈시를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당시 집합해 있던 신임 장교들은 200여 명으로, 이들은 코로나19로 두 달 가까이 외출 및 외박이 제한된 상태였다.


남 총장은 "3월부터 외출·외박을 못 나간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수료 후 6월에 자대로 가기 전에 잠깐이라도 휴가를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문제의 발언은 훈시 말미에 나왔다. 남 총장은 "(장교들 중) 여자친구, 남자친구 있는 소위들이 많을 것"이라면서 "여러분이 여기서 못 나가고 있을 때, 여러분의 여자친구, 남자친구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외출도 못 나가고 훈련하고 있는 신임 장교들에게 난데없는 '막말'을 했다는 지적이 쏟아지자, 남 총장은 해당 발언을 사과했다.


이날 남 총장은 "신임 장교들의 경직된 마음을 다독이며 긴장감을 풀어 주기 위해 친구를 예로 든 적절하지 못한 표현이 언급됐다"며 "현장서 교육받고 있는 신임 장교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다시 한번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