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스캔들' 엄마 박보영 진짜 좋아해 "결혼해달라" 프러포즈 했었던 왕석현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과속스캔들' 왕석현이 박보영에게 프러포즈 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오는 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어린이날을 맞아 추억과 동심의 세계로 인도할 FT아일랜드 이홍기, 가수 겸 배우 함은정, 배우 왕석현, 배우 이유진, 배우 전성초가 출연한다.


왕석현은 8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능청스러운 연기와 시니컬한 표정으로 흥행을 이끌었던 그 시절 '국민 남동생'이다.


당시 그는 입꼬리를 한쪽만 올리는 일명 '썩소' 유행을 일으키며 함께 출연한 차태현, 박보영 못지않은 인기를 누렸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영화 '과속스캔들'


훈남 청소년으로 성장한 왕석현은 "영화를 찍을 때 5살, 상영될 때 6살이었다. 올해 19살이다"라며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이던 '썩소'를 자랑한다.


여전히 능청스러운 입담으로 '과속스캔들'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공개한 왕석현은 촬영 당시 너무 어린 나머지 자신의 기억과 주입식(?) 기억으로 완성된 일명 '왕석현 설화'를 들려줘 폭소를 부릉 예정이다.


특히 그는 엄마 역할을 맡았던 배우 박보영을 두고 "진짜 엄마라고 생각할 정도로 좋아했다"고 고백한 뒤 "나랑 결혼해 줄 거예요?"라고 깜짝 프러포즈를 했었다는 앞뒤가 다른 에피소드를 풀어내 현장을 초토화했다.


이어 왕석현은 친구들이 자신의 화려했던 과거를 알지 못한다며 "'과속스캔들2'를 찍고 싶다. 이번에는 내가 과속을"이라고 직접 구상한 영화 시놉시스를 공개하며 야망을 내비쳐 폭소를 유발한다.


19살 훈남으로 과속 성장한 왕석현의 활약은 오는 5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과속스캔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