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의 GS25 '남혐 사태' 지적에 '소추' 운운하며 메갈 단어로 조롱한 진중권

인사이트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GS25의 '메갈리안 손모양' 사태를 주제로 다시 한번 충돌했다.


이런 가운데 진 전 교수는 이 전 의원이 쓴 글에 극단적 성향의 여성 커뮤니티에서 사용하는 '소추'(작은 성기)라는 단어를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일 이 전 최고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GS25 홍보물과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 전 최고의원은 "핫도그 구워서 손으로 집어 먹는 캠핑은 감성 캠핑이 아니라 정신 나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의원 페이스북


그러면서 "우리 동네 GS25는 점주가 '오또케 오또케' 하는 사람은 아르바이트생으로 사절한다고 해서 점주 교육시키고 불이익 주겠다는 이야기 하던데"라며 "그 똑같은 회사가 왜 이 사건에 있어서는 책임자에 대해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밝히지 못하는 걸까"라고 덧붙였다.


앞서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한 GS 편의점 아르바이트 채용 공고문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글에는 "소극적이고 '오또케오또케' 하는 분, 명절이나 집안일로 자주 빠지시는 분은 지원하지 말라"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GS리테일 측은 논란이 일자 "잘못된 행동이 맞다. 전체 가맹점을 상대로 예방 교육을 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인사이트(좌) 수정 전 GS25 광고 이미지 (우) 수정 후 GS25 광고 이미지 / GS25 나만의 냉장고 애플리케이션


해당 글에 진 전 교수는 "소추들의 집단 히스테리가 초래한 사회적 비용"이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번 GS25 메갈리안 '손모양' 논란이 남성들의 예민한 반응에서 나왔다는 게 진 전 교수의 입장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진 전 교수는 메갈리안, 워마드 등 극단적 성향의 여성 커뮤니티에서 한국 남성의 성기를 비하할 때 쓰는 단어인 '소추'를 사용해 남성을 비하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GS25는 지난 1일 전용 모바일 앱에 캠핑용 식품 구매자 대상의 경품 증정 이벤트를 홍보하기 위한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 속 손 모양과 달의 디자인이 남성 비하 목적이라는 주장이 쏟아지며 논란이 됐다. 


논란이 커지자 GS25는 포스터에서 문제가 된 부분을 삭제하고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여 앞으로 논란이 될 만한 내용에 대해 철저히 모니터링해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라고 사과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