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사망 의대생 아버지 "같이 있던 친구, 조문도 안 왔다"

인사이트KBS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엿새 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의대생 손정민(22) 씨의 아버지가 "아들은 100% 타살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현장에 있었던 친구 A씨는 아직까지도 조문을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3일 데일리안 보도에 따르면 이날 손씨의 아버지는 "손씨의 죽음은 100% 타살이다"라고 했다.


이어 "같이 있었던 친구 A씨를 심정적으로 의심하느냐?"는 질문에는 "확률적으로 얘(손씨) 스스로 잘못됐을 가능성 1%, 제3자가 그랬을 경우 5% 정도, 나머지는 100% 어딘가에 관여돼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친구 A씨는 손씨의 빈소를 찾아오지 않고, 연락두절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친구 A씨는 손씨 실종 당일 오전 3시 30분쯤 잠에서 깨 자신의 어머니에게 "정민이가 깨워도 일어나지 않는다"고 전화에 말했다. 이후 다시 잠들었다가 4시 30분쯤 친구인 손씨를 깨우지 않고 귀가했다.


인사이트뉴스1


A씨는 손씨 휴대폰을 들고 귀가했는데 자신이 왜 손씨의 휴대폰을 가지고 있는지 모른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손씨의 아버지는 "도의적으로 미안하다고 사과를 해야 하는데 안 하는 이유는 두 가지밖에 없다"면서 "(A씨 측이) 결백하면 변호사 선임 없이 사과를 했을 텐데, 아이를 보호해야 할 이유가 있거나 뭔가 실수나 문제가 있으니 지금 이러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또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A씨가 사건 당일 신고 있던 신발을 버린 게 의문이라고 했다.


그는 "현장 주변에 그렇게 더러워질 데가 없다. 진흙이 없다. 잔디밭, 모래, 풀, 물인데 뭐가 더러워진다는 걸까. 바지는 빨았을 테고 신발을 보여달라고 (A씨) 아빠에게 얘기했을 때 0.5초 만에 나온 답은 '버렸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때 증거인멸이라는 느낌이 들었다"며 "어떻게 아버지가 알고 있듯이 바로 대답을 하느냐"고 반문했다.


인사이트Naver Blog 'valkyrie'


끝으로 "사고 당일 3시 30분 애들이 술에 많이 안 취했다고 본다"면서 "술 산 거 해봤자 4만원 정도인데 얼마나 마셨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한 시간도 안 돼 정신이 없어 애(정민이) 휴대전화를 가져갔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손 씨와 함께 있던 친구의 행동을 거듭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손씨의 머리 뒤쪽에는 2개의 찢어진 상처가 있다. 국과수는 지난 1일 이 상처가 직접적인 사인은 아니라고 밝혔다.


손씨의 사망 원인은 부검 정밀검사 결과가 나오는 약 15일 뒤에야 명확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반포한강공원에서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술을 마신 채 잠이 들었다가 사라진 의대생 손씨는 친구 A씨와 술을 마신 뒤 현장에서 잠들었다가 실종됐다.


손씨의 시신은 실종 엿새만인 지난달 30일 오후 3시 50분쯤 실종 장소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발견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