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대신 옥택연이 쏜 총 맞고 눈 감은 '빈센조' 곽동연 (영상)

인사이트tvN '빈센조'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빈센조' 곽동연이 형 옥택연의 총에 죽음을 맞았다.


2일 방송된 tvN '빈센조' 최종회에서는 장한서(곽동연 분)가 사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한석(옥택연 분)은 빈센조(송중기 분)를 향해 총구를 겨눴고, 홍차영(전여빈 분)이 빈센조를 안고 대신 총을 맞았다.


자신이 쏜 총에 홍차영이 맞자 장한석은 다시 한 번 빈센조를 노렸다. 그러자 장한서는 총 앞에 달려들어 장한석을 제지한 후 "그만 좀 하라구. 넌 진짜 태어나지 말았어야 했어, 이 쓰레기 새끼야"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빈센조'


이에 분노한 장한석은 방아쇠를 당겼고 배에 총을 맞은 장한서는 그대로 쓰러졌다.


장한석은 아랑곳 않고 다시 한 번 빈센조와 홍차영 쪽으로 총을 겨눴다. 하지만 총알이 다 떨어졌고, 위기에 몰린 장한석은 그대로 도망쳤다.


빈센조를 구하려다 총에 맞은 장한서는 피를 토하며 "형 나 잘했죠?"라고 물었다. 빈센조는 "잘 했어. 내 동생 자격 있어"라고 칭찬했다.


장한서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사람노릇 했다"며 빈센조에게 핸드폰을 넘겼다. 이어 "고마워요 형. 고마웠어요"라고 유언했다. 빈센조는 눈물을 머금고 장한서의 눈을 감겨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빈센조'


네이버 TV '빈센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