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무궁화+새=군무새"…남혐 논란 이어 '군인' 비하 의혹까지 터진 GS25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국방부'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남성 혐오' 홍보 포스터를 사용했다는 논란을 빚은 GS25가 과거 다른 포스터에서 '군인'을 비하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단순한 오해라고 보기엔 의도한 듯한 부분이 곳곳에 담겨 있다는 게 누리꾼들의 추측이다. 


문제로 지적된 포스터는 지난해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GS25가 국방부와 협업한 이벤트를 알리는 포스터다.


당시 GS25와 국방부는 '진심 고맙軍' 이벤트를 진행했고, 각각 따로 다른 홍보 포스터를 올렸다. 


인사이트GS25 


인사이트누리꾼들이 메갈리아 로고의 월계수 형태와 똑같다며 올린 비교 이미지 / 온라인 커뮤니티


국방부의 심플한 포스터와 달리 GS25의 포스터에는 '군'이라는 한글과 무궁화, 새 이미지가 추가돼 있다.


누리꾼들은 이를 두고 군인 비하 단어인 '군무새'를 의도적으로 포스터 속에 표현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실제 군과 무궁화, 새의 앞 글자를 따면 '군무새'라는 단어가 만들어진다. 군무새는 군대와 앵무새의 합성어로, 남성들이 입만 열면 군대 얘기를 한다며 '여초' 카페에서 만들어 낸 비하 단어다.


국방부 포스터에는 없는 '군', '무'궁화, '새'를 굳이 어떤 의미로 넣었냐는 지적이 나온다.


지적을 받은 부분은 한 곳 더 있다. 해당 포스터 속 오른쪽을 보면 월계수 잎으로 추정되는 그림이 있다.


인사이트메갈리아 로고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Facebook 'GS 더 프레시'


누리꾼들은 이 그림이 극단주의 페미니즘을 지향하는 여초 카페 '메갈리아'의 로고 속 월계수와 정확히 일치한다고 분석한다. 메갈리아의 작품임을 알리는 일종의 '이스터에그'라는 게 누리꾼들의 추측이다.


다만 일부에서는 단순히 우연의 일치일 수 있다는 반응도 나온다. 월계수는 '영광'을 뜻하는 식물이라 군에서도 제복에 새겨넣는 등 자주 쓰는 문양이고, 무궁화 역시 그간 국방부 포스터에 자주 등장해왔다는 의견이다.


이와 함께 과거 GS 더 프레시 SNS에 올라왔던 몽쉘 광고 이미지도 비판을 사고 있다. 이미지 속 '손' 모양이 '남혐'을 뜻하는 손동작과 유사하다는 지적이다.


엄지와 검지로 마치 무언가의 길이를 재는 듯한 해당 손동작은 남성의 성기 크기를 비하하는 데서 비롯됐다.


논란이 연이어 터지고 있는 가운데 GS25 측은 이날 오전 "오해를 일으킬 수 있음을 사전 인지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오해라 변명 말고 책임자를 해고하라"며 불매 운동을 예고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