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서 만난 '도우미'와 결혼하겠다는 남성이 '업소단짝' 친구에게 한 부탁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저와 함께 간 노래방에서 만난 도우미에게 홀딱 반한 친구, 결혼하겠다네요" 


한 남성이 자신의 친구가 이른바 '노래방 도우미'와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그 친구는 이 남성에게 마음이 껄끄러워지게 만드는 부탁도 했다. 


친구의 연애사에 관여해선 안 된다는 생각과 진정한 친구라면 그 결혼을 말려야 한다는 생각이 그의 마음 속에서 거세게 충돌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업소 일하는 도우미와 결혼하겠다는 친구'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현재 직장에 다니고 있다는 작성자 A씨는 친한 친구와 얼마 전 있었던 일화에 대해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연에 따르면 A씨는 최근 친구들과 노래방에 놀러 갔다. 도우미 여성을 합법적으로 부를 수 있는 노래방이었다.


그곳에서 A씨의 친구는 함께 논 업소녀에 한눈에 반해 연애를 시작했다. 곧 둘은 급속도로 가까워져 결혼까지 생각하는 사이가 됐다.


업소녀와 연애도 아닌 결혼까지 하겠다는 친구의 고백에 A씨는 마음이 복잡해졌다. 부탁 한 가지를 받고난 뒤에는 마음이 찜찜해지기까지 했다. 


"내 예비 와이프가 노래방 도우미 출신이라는 걸 입 다물어줬으면 좋겠어…" 


본인도 떳떳하게 알릴 만한 사실은 아니라는 걸 알고 있었던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친구의 결정을 말려야 할지, 그저 행복을 빌어줘야 할지 고민이라며 사람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사연을 접한 다수 누리꾼은 A씨와 마찬가지로 걱정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사람 인생이 달린 일이니 무조건 알려줘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고 나아가 친구가 내 가족이라 생각하면 알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반면 "남일이고 본인한테 해를 끼친 게 아닌데 뭔 상관이냐"는 반응과 "진짜 친구라면 둘의 행복을 빌어주는 게 먼저다"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