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방의 선물' 실제 주인공 끝까지 억울하게 죽어"…출연진 전부 오열한 어제자 '꼬꼬무' 방송 (영상)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15년 넘게 옥살이를 한 정원섭 씨의 별세 소식에 출연진이 눈물을 보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에서는 영화 '7번방의 선물'의 모티브가 된 정원섭 씨의 사연이 그려졌다.


정원섭 씨의 억울한 사연은 지난 1972년 관내 파출소장의 초등학생 딸 윤소미(가명) 양이 논둑에서 시신으로 발견되며 시작했다. 


이로 인해 동네 남자들이 다 조사를 받게 되며 당시 동네에서 만화방을 운영하던 정원섭 씨가 첫 번째로 연행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


경찰 고문에 강간살인죄 누명을 쓴 정원섭 씨는 15년 2개월 만에 석방된 뒤 재심에 도전해 결국 지난 2008년 무죄 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정원섭 씨는 손해배상 청구 소멸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재심에서 판결 받은 피해 보상금 26억 원 중 단 한 푼도 받을 수 없었다.


청구 소멸시효는 단 열흘이 지난 상태였다. 


억울한 옥살이를 한 것에 대한 대가로 받은 형사 보상금 9억 5000만 원이 전부였던 것이다. 심지어 이마저도 그동안 진 빚을 갚는데 쓰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


고문 후유증으로 합병증을 앓던 정원섭 씨는 지난 3월 28일 향년 87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생전 마지막 인터뷰에서 정원섭 씨는 "(과거로 돌아간다면) 고문 없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현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정원섭 씨 별세 소식을 들은 진행자 장도연을 포함한 출연진 백지영, 김진수, 안소희는 안타까운 마음에 모두 눈물을 쏟고 말았다. 


김진수는 "같이 슬퍼하고 분해하는 그거 밖에는 해드릴 수 없는 게 너무 화가 난다"라며 분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


네이버 TV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