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비 아끼려 집에서 '양말·수면바지' 세겹씩 입고 생활했다 고백한 '살림꾼' 광희 (영상)

인사이트JTBC '독립만세'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방송인 황광희가 힘들었던 자취 시절을 떠올렸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독립만세'에는 황광희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황광희는 과거 아이돌 그룹 '제국의 아이들'로 활동할 당시 2년 정도 독립을 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독립해 봐야 고생 길만 열린다. 요단 강 건너는 거다"라며 "독립에 대한 로망을 갖고 시작했는데 월세가 꽤 비쌌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독립만세'


황광희는 당시 살았던 집의 삼면이 통유리라 여름에는 덥고 겨울에는 무척 추웠다고 전했다. 


그는 "양말 세 겹에 수면 바지 세 겹을 입었다. 살림도 죽을 맛이었다"라며 난방비를 아끼기 위해 노력했다고 털어놓았다. 


비싼 집값과 추위로 고생했던 기억이 많다고 고백한 황광희는 외롭기도 해 독립생활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우리가 맨날 웃고 떠들고 하지만 집에 가면 정말 외롭지 않냐. 다 남을 위해서 웃고 떠드는 거지 정작 나를 위해서 그러진 않는다"라고 진솔하게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독립만세'


그러면서 황광희는 자신도 집에 있을 때 가만히 있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황광희가 평소 밝은 성격과 낙천적인 모습으로 유명하기에 '독립만세' 출연진들은 모두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후 황광희는 현재 살고 있는 방 사진도 공개 이목을 끌었다. 


방의 전경을 보여줄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공개된 사진은 황광희의 '셀카'(셀프 카메라)였다. 


황광희는 "베르사유 궁전 분위기를 냈다"라고 자랑했고, 이를 본 진행자 송은이는 "방 사진 뜻을 모르냐. 이건 네 사진이다"라고 짚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JTBC '독립만세'


인사이트Instagram 'prince_kwanghee'


네이버 TV '독립만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