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초'만큼 호불호 극명해 아이스크림 덕후들 반으로 갈라버린 배라 '31요거트'

인사이트Instagram 'jiraemong90'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 곳에서 31가지에 달하는 다채로운 맛의 아이스크림을 만나볼 수 있는 배스킨라빈스는 아이스크림 덕후들의 '성지'라고 불린다.


취향 따라 좋아하는 맛은 천차만별로 갈리지만 그 중에서도 유독 호불호가 심한 아이스크림들이 존재한다.


호불호 끝판왕으로 소문난 민트초코 외에도 숨겨진 강자가 또 하나 있는데, 바로 '31요거트'다.


한겨울에 쌓인 눈처럼 새하얀 비주얼이 인상적인 31요거트는 식감도 눈과 비슷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싸리눈을 씹는 것처럼 사각사각한 셔벗 질감은 입가심 디저트에 최적화돼 있다.


요거트는 보통 뒷맛이 텁텁하게 마련이지만 31요거트는 유크림이 들어가 있지 않아 끝맛도 깔끔하다.


때문에 31요거트 덕후들은 "요거트 본연의 상큼함이 제대로 느껴진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는다.


인사이트Instagram 'only_m3_taste'


반면 31요거트에 "불호"를 외치는 이들은 "상큼함이 아니라 시큼한 맛"이라고 주장한다.


또 지나치게 튀는 맛 때문에 함께 담긴 다른 아이스크림과 전혀 조화가 되지 않는다는 불평도 나온다.


이처럼 호불호가 명확히 갈리는 '31요거트'를 향한 당신의 선택은 어느 쪽인가.


인사이트Instagram 'baskinrobbin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