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점봐 올해 무조건 빵 뜰거 미리 알고 있었던 브브걸 은지X유나X유정

인사이트SBS '티키타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롤린' 역주행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들의 인기는 최근 높아지기 시작했으나 브레이브걸스의 운명은 이미 지난해부터 예정돼 있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티키타카'에는 '롤린'으로 4년 만에 역주행 돌풍을 일으킨 브레이브걸스가 출연했다.


이날 브레이브걸스는 '롤린'으로 시작부터 분위기를 한껏 띄우더니 MC들과 함께 무아지경 '가오리 댄스'를 춰 웃음을 자아냈다.


행복한 미소 뒤엔 아픔도 있었다. 브레이브걸스는 역주행으로 주목받기 전까지 힘들었던 슬럼프 시절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티키타카'


유나는 "회사 몰래 카페 알바를 한 적도 있다"고 밝혔으며, 민영은 "무용 레슨과 공연 알바를 했었다"고 고백했다. 그런가 하면 이들은 데뷔 6년 차임에도 한 시상식 무대에서 해외 뮤지션의 백업댄서로 춤을 춘 일화까지 공개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하지만 고난과 역경을 겪었던 브레이브걸스는 지난 일을 보상받기라도 하는 듯 광고와 예능 등 쏟아지는 러브콜에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이는 여러 역술가가 전한 사주풀이와도 일치한다.


한 역술가는 유정의 사주를 보고 "20년의 대운이 모두 올해 찾아왔다"고 해석한 바 있다.


은지 또한 지난해 다른 역술가에게 사주를 봤다며 좋은 말을 들었다고 고백했다. 은지는 "지난해 사주를 봤는데 자신이 좋은 이야기를 해줄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며 "내년에 빵 뜬다고 말하셨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티키타카'


은지의 사주풀이를 해준 역술가는 그의 성공 시기까지 맞췄다. 은지는 "그때 그분께서 3월부터 운이 풀리는 시기라고 했다. 건물을 몇 채 지을지 층수를 세라고 하더라"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유나는 사주 대신 신점을 보러 갔다고 밝혔다. 유나는 2년 전 신점을 보러 갔는데, 무속인으로부터 "어떤 영상이 보이는데 이게 대박 나서 유명해질 것"이라는 점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제가 직업을 말하긴 했는데, 점을 본 뒤 잊고 있었다. 근데 지금 생각해 보니 (무속인이 말한 영상이) 롤린 댓글 모음 영상이 아닐까"라고 말해 놀라움을 더했다.


한편 브레이브걸스는 '롤린' 역주행으로 연일 바쁜 나날을 보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티키타카'


YouTube '쁘걸삼촌의취미생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