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원더걸스 데뷔 당시 박진영이 예명 '베리'로 지어···SM 가고 싶었다"

인사이트KBS2 '컴백홈'


[뉴스1] 이아영 기자 = 선미가 데뷔할 때 예명이 생길 뻔했다고 말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컴백홈'에는 가수 비와 선미가 출연했다.


비는 오디션에서 계속 떨어지다가, 우연히 박진영을 만났다고 한다. 박진영은 비에게 춤을 춰보라고 했고, 비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 세 시간 넘게 춤을 췄다고. 비는 "땀을 비 오듯이 흘렸다. 자기를 따라 해보라고 해서 췄다"며 "지금 하라고 하면 못 할 것이다"고 회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컴백홈'


이영지는 왜 예명이 비가 됐냐고 물었다. 비는 "춤을 추는 모습이 늘 슬퍼 보였다고 한다. 또 오디션 볼 때도 과묵했고 표정이 절실하지 않아 보였다고 한다. 그런데 몸짓은 절실했다고 한다. 그래서 '슬플 비'였는데, 나중에 '비 우'가 됐다"고 박진영의 작명담을 전했다.


선미는 "6학년 때 SM 오디션을 봤다. 그런데 SM 직원이 JYP로 옮기면서 나에게 JYP 오디션을 권했다. 봤는데 바로 붙었다. 사실 SM이 더 가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름에 대해서는 "원더걸스라는 리얼리티를 하게 되면서 그 제목이 팀명이 됐다. 예명을 지어주기도 했는데 저는 베리였다. 소희는 '아이씨(IC)'였다. 예은은 실버라고 했다. 우린 많이 심각했는데 (마음에 안 든다고) 얘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행히 회사 내부에서 예명을 쓰지 않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컴백홈'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