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서 뒹굴뒹굴 하는 '잠만보' 남친·여친과 사귀면 오랜 기간 '달달한 연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경우의 수'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포근한 침대 위에서 뒹굴뒹굴하는 게 제일 좋다는 남자친구·여자친구.


이런 잠꾸러기 남자친구·여자친구와 사귀면 오랜 기간 달달하게 연애한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UC 버클리대학 소속 심리학 분야 수석 연구원인 아미 고든(Amie Gordon)은 잠과 연인 간 관계와 관련된 연구 결과를 내놨다.


이를 위해 아미는 연구 대상 커플들을 대상으로 2주 동안 몇 시간 잠을 잤고, 자다가 몇 번 잠이 깼는지를 기록하게 했다.


인사이트KBS2 '어서와'


연구 결과 놀라운 결론이 도출됐다. 평소 잠이 없고 깊이 잠들지 못한 커플일수록 싸우는 횟수가 훨씬 많았다.


또한 이들은 갈등이 생긴 뒤에도 화해하기까지 비교적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사람 중 한 사람만 해당해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잠을 푹 자지 못할 경우 상대방의 반응이나 기분을 파악하는 능력이 저하되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평소 잠이 많고 한 번 잘 때 깊이 잠드는 커플의 경우 싸움이 없었다. 만약 싸우게 되더라도 금방 화해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와 함께 서로 중요하게 의견을 나눠야 할 사안이 있다면 반드시 충분히 잠을 잔 뒤 대화를 시작하는 게 좋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아미는 "잠이 부족하면 상대방보다 자신의 욕구를 우선시할 수밖에 없다"며 "수면은 스트레스를 감소시켜주는 역할도 하는 만큼 평소 충분히 잠을 자는 커플에게 갈등이 없을 확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만약 당신과 당신의 연인이 잠이 많다면 배려심이 클 확률이 높겠다.


다만 몰아서 '폭풍 잠'을 자는 것은 건강에 좋지 못하니 정해진 시간에 규칙적으로 깊이 잠드는 게 좋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