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에서 단 '2시간' 만에 전국 어디든 갈 수 있는 '광역 철도망' 깔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향후 10년간 충청, 전남, 부산·경남, 경북, 강원 등 지방 대도시권을 중심으로 광역철도망이 깔리고 서해안 지역에 고속철도가 신설된다.


아울러 전라선·동해선 등 주요 노선을 고속화하면서 전국 2시간대 이동이 가능할 전망이다.


22일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연구원 주최로 열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연구 공청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구축계획안'을 발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국토부는 수도권 집중을 해소하기 위해 경부선·호남선 여유 용량 등을 활용해 대구권과 충청권 광역철도를 추진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동시에 대전~세종~충북, 부산~양산∼울산, 광주~나주, 대구~경북 등의 구간에 광역철도를 신설하는 사업을 진행한다.


또 고속철도 이용이 불편했던 충남 홍성 등 서해안 지역에 새 고속철도를 깔 예정이다. 그간 서해안 지역은 서울과 거리는 멀지 않지만, 교통 여건이 좋지 않아 애로사항이 많던 곳이다.


서울로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4차 철도망 계획안에는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선이 포함됐다.


서해선과 경부고속선이 연결될 경우 홍성에서 서울까지 이동 시간은 2시간 21분에서 48분으로 1시간 30분 이상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 밖에도 정부는 신도시 개발 등으로 급증하는 서부권 교통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광역급행철도, GTX 신규 노선도 김포 장기~부천종합운동장 구간에서 놓기로 했다.


또한 수도권 교통난 해소를 위한 신규 광역철도 사업도 마련했는데, 별내선 연장, 분당선 연장, 일산선 연장, 대장~홍대선, 신구선 등도 포함됐다.


아울러 교통연구원은 서울~여수(2시간 44분→2시간 10분), 강릉∼포항(5시간 14분→1시간 32분), 서울∼진주(3시간 10분→2시간 10분), 강릉∼평택(2시간 34분→1시간 20분) 등의 지역 간에도 시간 단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