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탈해 간 '외규장각 의궤' 사진 쓸 때 '사용료' 내라고 약정서 보낸 프랑스

인사이트지난 2012년 국립광주박물관에 전시된 145년만에 프랑스에서 돌아온 외규장각 의궤 / 뉴스1


[뉴스1] 윤슬빈 기자 = 올해 초 프랑스국립도서관 측이 우리 국립중앙박물관 측에 외규장각 의궤와 관련, 향후 제3자가 상업적 목적으로 의궤 사진을 이용하려면 자신들에게 사용료를 내야한다는 내용을 담을 약정서를 보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국립중앙박물관은 적절한 이유를 대며 이를 거절했고, 프랑스 측도 이를 받아 들였다. 이번 사안은 사용료를 내지 않는 것으로 일단락됐지만, 약탈당한 문화재에 대한 소유권 문제가 또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22일 국립중앙박물관 측에 따르면 올 2월 프랑스 측은 외규장각 의궤 귀환 10년을 맞아 갱신하는 대여 합의문에 사진 사용료 조항을 추가했다. 이에 대해 국립중앙박물관 측은 국민 누구나 출처만 밝히면 박물관이 보유한 소장품 자료(사진 등)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기에 "불가능하다"는 답신을 보냈고, 프랑스국립도서관 측도 약 한 달 뒤 '동의한다'며 회신했다.


외규장각 의궤는 프랑스군이 조선을 침략한 병인양요(1866년) 당시 약탈한 강화도 외규장각에 있던 의궤다. 의궤가 프랑스 도서관에 있다는 사실이 국내에 알려지자 돌려받자는 운동이 일어났고, 2011년 매 5년 마다 임대하는 방식으로 한국으로 돌아왔다.


국보급 문화재인 의궤의 소유권은 프랑스에 있어 전시하려면 프랑스로부터 대여 허가를 받아야 한다. 지난 2016년 처음으로 '대여 합의'를 갱신했고, 올해 2월 한국과 프랑스 외교부는 또 한 번 '5년 동안 대여를 연장한다'는 합의문을 교환했다.


인사이트외규장각 의궤의 '반차도' / 뉴스1


인사이트국립광주박물관, 145년만에 귀환한 외규장각 의궤 공개 / 뉴스1


윤성용 학예연구실장은 "우리는 국립 기관으로서, 국민 누구나 출처만 밝히면 우리가 제작한 자료(사진 등)를 무료로 제공한다"며 "이러한 전후 사정을 밝히고 (외규장각 의궤에 대한 사진에 대한) 사용료를 지불할 수 없다고 밝혔더니, 프랑스 쪽에서도 동의한다고 답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대여 합의문은 서로 협의해서 합의가 돼야만 이뤄지는 것이기 때문에 일방적인 주장이 반영될 수가 없다"며 "소유권은 비록 프랑스가 가지고 있지만, 실리적으로 활용해 연구하는데엔 지금은 전혀 불편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외규장각 의궤의 경우 5년마다 합의문이 갱신한다는 전제 하에 사실상 '영구 대여'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의견도 나오지만, 한국의 국보급 문화재인데도 소유권은 여전히 프랑스 측에 있기에 전시 등 여러 부문에 있어 여전히 제약이 있다. 이에 학계 등에선 지속해서 외규장각 의궤를 비롯해 약탈당한 문화재에 대한 소유권 관련해 문제 제기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018년부터 과거 식민지였던 서아프리카 약탈문화재를 돌려주고 있다. 그리고 반환에 걸림돌이 되는 법을 개정하겠다고 했다. 프랑스에는 한국 관련 문화재가 약 3000여 점이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