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기사가 몰던 벤츠 4m 아래로 추락해 탑승했던 손님 2명 사망

인사이트사진제공=태백소방서


[뉴스1] 김정호 기자 = 강원 태백에서 대리 기사가 운전하던 벤츠 차량이 주차 도중 4m 아래 경사지로 추락해 2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었다.


22일 태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6시 42분쯤 태백의 한 주택 마당에서 벤츠 승용차 1대가 4m 옹벽 아래로 떨어져 차량 뒷좌석에 타고 있던 A씨(55), B씨(53)가 숨지고, 대리운전기사 C씨(49‧여)가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회사 동료 사이인 A씨와 B씨는 회식을 하고 대리운전기사를 불러 회사 숙소에 도착한 뒤 사고를 당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C씨가 주차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은 앞으로 떨어져 굴렀는데 뒷부분이 콘크리트 바닥과 닿으며 큰 충격을 받아 뒷좌석에 피해가 컸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