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은혁 "브브걸 찐팬…'롤린'으로 다시 활동한다면 '재입대' 의사 있다"

인사이트MBC every1 '주간 아이돌'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슈퍼주니어의 은혁이 역주행 그룹 브레이브걸스의 팬이라고 고백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 every1 '주간 아이돌'에는 '롤린'으로 역주행 신화를 새로 쓰고 있는 브레이브걸스가 출연했다.


MC 은혁은 브레이브걸스의 '찐팬'이라고 밝히며 "브레이브 걸스가 내겐 연예인이다"라고 말했다.


연신 해맑게 웃던 은혁은 "'롤린'으로 군인을 들었다 놨다 했을 당시 내가 군인이었다"라며 "'롤린'으로 다시 활동한다면 재입대 의사가 있다"라고 팬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MBC every1 '주간 아이돌'


브레이브걸스는 다른 프로그램에서 밝히지 않은 에피소드를 털어놓아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5년이나 함께 활동했으나 어색한 멤버가 있다고 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은지는 아직도 어색한 멤버로 유정을 골랐다.


은지는 "언니를 골라도 상처 안 받을 것 같았다"라고 해명하더니 "유정 언니랑 친해지는 데 1년이 걸렸다. 낯가림이 심하다. 겉으로는 웃는데 뒤에서는 쭈그려있는 스타일"이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MBC every1 '주간 아이돌'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은 역주행 전후 확 바뀐 멤버도 있다고 얘기했다.


주인공은 유정이었다. 유정은 "또 나야? 내가 이렇게 독보적이다"라고 자화자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나는 "유정 언니가 원래 걱정이 많은 편인데 함박웃음으로 (역주행에) 크게 활약했다"라며 인기가 생긴 후 표정이 바뀌었다고 전했다.


이에 유정은 "사실 성격이 엄청 밝지는 않다. 원래 화를 잘 내는데, 많은 분들이 미소로 칭찬을 해주니까 항상 웃고 다녀야 할 것 같은 부담감이 있다. 화나도 슬퍼도 웃어야할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MBC every1 '주간 아이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