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민현·아린, '호텔델루나' 쓴 홍자매 작가 신작에 캐스팅됐다

인사이트Instagram 'optimushwang'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호텔델루나', '쾌걸춘향', '마이걸', '환상의 커플', '미남이시네요', '최고의 사랑', '주군의 태양', '화유기' 등 인기 드라마를 쓴 스타 작가 홍자매가 신작으로 돌아온다.


21일 스포츠조선은 오마이걸 아린이 홍자매의 신작 '환혼'의 주인공에 캐스팅됐다고 보도했다.


'환혼'은 천기를 다루는 젊은 술사들의 사랑과 성장을 다루는 판타지 작품으로 알려졌다.


'환혼' 대본은 뉴이스트 황민현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퍼스트룩


주연으로 캐스팅된 황민현의 소속사 플레디스 측은 "출연 제안을 받고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환혼'은 로맨틱 코미디로 강점을 보여줬던 박준화 PD도 참여한다.


박준화 PD와 홍자매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한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환혼'은 하반기에 tvN에서 편성될 예정이라 주연 배우가 확정되면 바로 촬영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Instagram 'optimushwang'


인사이트Instagram 'ye._.vely618'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