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자랑스럽지만 '연기' 시작하니 "무겁게 느껴졌다" 고백한 유리 (영상)

인사이트MBN '더 먹고 가'


[인사이트] 황민정 기자 = 가수 겸 배우 유리가 소녀시대 타이틀이 자랑스럽지만 무겁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지난 18일 MBN '더 먹고 가'에는 소녀시대 유리와 배우 정일우가 출격했다. 


열심히 드라마 홍보를 하던 유리는 아이돌 출신 배우 타이틀 때문에 느꼈던 고충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그는 "인생이 연극과 같다면 나는 이제 1막이 지나간 것 같다. 이제 배우로서 인생의 2막이 시작되는 타이밍이 찾아온 것 같다. 사실 무서운 게 되게 많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더 먹고 가'


유리는 "소녀시대라는 타이틀이 물론 너무 자랑스럽고 지금도 나의 프라이드(자부심)이지만, 때로는 되게 무겁다고 느껴질 때가 많았다"라며 솔직한 속마음을 고백했다.


그는 "대중에게 받은 과분한 사랑에 좋은 결과로 보답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부담스러울 때가 많았다"라고 과거 느꼈던 감정을 회상했다.


이어 유리는 "그런데 이제는 부담스럽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주변에 내가 잘 되기를 응원해 주는 사람도 많고, 나를 도와주는 사람이 너무 많다. 그러다 보니 그런 것들이 나를 조금 더 유연하게 만들어 준 것 같다"라며 주변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지금도 여전히 소녀시대 멤버들에게 많은 이야기와 고민 상담을 한다. 내 곁에서 왕성하게 자기 자리를 잘 지켜주는 멤버들이자 친구들이 나에게 큰 의지가 된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더 먹고 가'


유리는 "각자 자기의 영역에서 너무 잘하고 있는 멤버들을 보며 나도 소녀시대의 일원이라는 생각이 들고 힘이 많이 된다"라며 소녀시대를 향한 애정을 보였다.


그는 "가장 비슷하게 활동을 하는 멤버가 수영이다. 영화와 예능도 잘하고, 같은 대학 학과에 진학해 같이 연기 공부를 했다. 수영이한테 고민 상담을 많이 한다. 수영이의 존재만으로도 큰 의지가 된다"라고 덧붙였다.


유리의 속마음을 들은 임지호는 "유리가 6년 전보다 훨씬 깊어지고 성장했다. 이름이 벌써 '유리'하잖아"라며 기특한 제자 권유리를 향한 재치 있는 칭찬으로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유리와 정일우가 출연하는 MBN '보쌈-운명을 훔치다'는 생계형 보쌈꾼이 실수로 옹주를 보쌈하며 벌어지는 파란만장 인생 역전을 그린 로맨스 퓨전 사극으로 오는 5월 1일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lyulk'


YouTube 'MBN Entertainmen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