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활동하느라 엄마 '유방암 재발' 가족 중 혼자만 몰랐다며 눈물 쏟은 유리 (영상)

인사이트MBN '더 먹고 가'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소녀시대 유리가 유방암으로 고생한 어머니를 생각하며 눈물을 삼킨다.


오늘(18일) 방송되는 MBN '더 먹고 가'에는 소녀시대에서 연기자로 우뚝 선 유리가 출연해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과 힐링 가득한 하루를 보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권유리표 '브랑다드'를 맛보던 임지호는 유리 어머니의 안부를 물었다. 그러자 유리는 "한동안 편찮으셨는데, 지금은 건강해지셨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유리는 "소녀시대로 활동하던 중 엄마가 유방암 재발로 치료를 받으셨다"면서 "가족 중에 나만 (암 재발과 투병 사실을) 몰랐다"라고 밝히다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더 먹고 가'


방송에 앞서 선공개된 영상에도 유리가 어머니가 항암치료를 받으며 투병했을 때를 돌이키며 눈물을 쏟는 모습이 담겼다.


유리는 "어머니는 제 꿈에 방해가 될까봐 말을 안 한거였지만, 난 '아픈 일이 있었는데 왜 본인만 힘드셨냐'고 말하며 서운해 했다"고 토로했다. 당시 유리는 어머니에게 서운한 마음에 "왜 날 철딱서니 없는 딸로 만들었냐"는 말까지 했다고.


철없이 했던 말들이 어머니에게 상처를 준 건 아닐까 걱정하는 유리를 보던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은 조용히 유리의 마음을 다독여주고 따뜻한 응원을 보냈다.


이와 함께 유리는 소녀시대에서 배우로 '인생 2막'을 열게 되면서 느끼는 감정에 대해서도 고백한다. 그는 "소녀시대라는 타이틀이 너무 자랑스럽지만, 때로는 무겁게 느껴진 적도 있었다"고 털어놓는 것. 하지만 서로에게 응원을 보내주고, 자극이 되어주는 멤버들과의 우정을 말하며 진한 감동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한편 유리의 진솔한 인생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MBN '더 먹고 가'는 이날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더 먹고 가'


네이버 TV '더 먹고 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